총알을 물어라

영화정보
  • 총알을 물어라
  • 액션
  • 1975
  • 미국
  • 리처드 브룩스
스틸컷
총알을 물어라
줄거리
1908년 콜로라도 덴버. 2천 달러의 상금을 타기 위해서 9명의 참가자가 700마일 말타기 경주를 떠난다. 그 중에는 도박사, 총잡이, 매춘부, 카우보이 등도 있다. 모두들 다른 사연을 가지고 경주에 참여했지만 하나 같이 그 목적은 경주에서 승리해서 상금을 타는 것이다. 이들은 꽁꽁 얼은 산과 햇빛이 내리쬐는 사막을 가로질러야 한다.  전직 의용 기병대원이었던 샘 클레이튼(Sam Clayton: 진 해크만 분), 남자처럼 총도 잘 쏘고 욕도 잘 하고 술도 잘 마시는 전직 창녀 미스 존스(Miss Jones: 캔디스 버겐 분), 돈 많은 군인 루크 메튜스(Luke Matthews: 제임스 코번 분) 등 각양각색의 인간들은 결승점을 향해 달려간다. 하지만 도중에 포기하고 돌아가는 참가자도 있다. 경주 도중 한 참가자가 치통으로 고생하자 미스 존스과 샘 클레이튼은 그를 돌봐주고 다시 경주에 오른다. 멀고 먼 결승점 을 향해 가면서 이들은 서로 돕기도 하고 싸우기도 하는데.
감상평 1
두드러지는 현상이라고 전제할 때, 이는 근본적인 우리 민족의 국민성의 반영인가, 혹은 특정 사이버 계급의 국지적인 현상인가. 한편, 이러한 유례없는 악플 문화가 근본적인 국민성의 반영이라면 이에 대한 거시적 미시적 해결책은 무엇인가. 또한, 악플 문화가 우리 국민성의 반영이 아니라고 한다면 이러한 것들이 우리의 국민성을 근본적으로 뒤흔들 가능성이 있는가.* 프로모션 성격 및 질문 내용과 관계없는 답변과 의견은 사전 경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습니다. 총알을 물어라 악플이 인터넷 문화에서 전세계적으로도 유독 한국에서
다른영화
관련링크